즐겨찾기 추가 2020.10.22(목) 17:3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김경수 경남 도지사 “부마와 광주는 하나, 연대 통해 생활속·경제적 민주주의로”

[신동아방송=하재권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이하 김 지사)가 “부마와 광주는 하나, 한 형제, 한 뿌리”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21일 오전 도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에서 2016년 5월 더불어민주당 부산․경남지역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함께 광주를 찾아 5․18묘역을 참배했을 때를 떠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당시 방문 이유를 묻는 광주지역 언론의 질문에 “부마와 광주는 하나, 한 뿌리에서 난 한 형제와 같다”고 답변한 사실을 소개했다. 또한 지난해 10월 참여했던 부산국제영화제 특별세션 다큐영화 중 “우리가 그때(부마항쟁) 조금만 더 열심히, 더 목숨 걸고 싸웠으면 광주는 생기지 않았을 텐데 늘 가슴에 한이 된다”는 부마항쟁 참가자의 인터뷰를 상기하며 “부마와 광주가 하나로 연결되는 고리가 되기…

경남도산림환경연구원, 친환경 사방사업 우수사례 공모 ‘우수상’ 수상
경상남도교육청, '기초학력 향상 어떻게 할까' 점심 도시락 토론회 열어
경남교육청과 함께하는 기부행사 ‘아름다운 하루’
경상남도내 '민주유공자 예우 및 지원' 위한 첫 발 내딛어
경남교육청, 토박이말 솜씨 뽐내고 교육 열매도 나누어요
‘아니 벌써’, 산청 딸기 출하 시작
가을단풍과 와인 향기 나는 정원, 함양 하미앙
경상남도, 의령군 적극행정 지원 종합감사 실시
함께하는 혁신 우리 더 멀리, ‘2020 경남 혁신주간
진주시 공무직 채용비리 특위구성안, 시의회서 또 무산
제23회 진주탈춤한마당 개최
경상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 창업지원사업 연계투자 계약 체결
권순기 총장, ‘대학 통합’에 국회의 관심과 협조 요청
진주교육지원청, 학생주거환경개선에 적극 나선다
진주시, 지역경제인과 함께 '코로나19 극복' 해법 모색
경남교육청, 가족과 함께하는 ‘청소년 수학탐구 축제’ 개최
코로나 19 확산방지와 "조치사항" 일일 브리핑(245차)
경남교육청, 학폭·아동학대 예방 리플릿 6개국어로 제작
행복마을학교, 진로체험도 온라인으로 한다
경남교육청, 2021학년도 중학교 교육과정 편성·운영 연수 실시
경남교육청, 하반기 초대전 정동근 작가 ‘Dream’ 展 열어
진주시, 지능형 교통체계(ITS) 기본계획 수립 완료보고회 개최
진주시, 제18회 건축 대상 작품 공모
진주 장애인체육회, 어울림 "또바기축구단" 과 함께 체험 프로그램 개최
진주시 충무공동 지사협,“맛있게 드시고 건강하이소”
진주시 상봉동 지사협, “저소득층 주거환경사업 우리 손으로”
경남밀양형 일자리 모델,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
경상남도, 도민과 약속했던 공약, 도민이 직접 점검한다!
경상남도, “경남형 뉴딜과 동남권 메가시티로 한국판 뉴딜 선도한다”
경상남도, 도청의 불합리한 관행·제도 한 번에 해결한다!
경남 소방본부, 완화된 거리두기 속 '주취(酒醉)사고 급증' 우려
한국실크연구원, '진주시 학교 밖 생활과학교실' 참가자 모집
진주시, 청렴 문화체험 프로그램 실시
진주시, 가을철 농번기 농촌 일손돕기 전개
진주시 상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반찬 나눔 봉사 실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남TV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 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o.kr
경남진주:경상남도 진주시 동진로 111/12층(상대동) / 홈페이지:www.sdatv-gn.co.kr / 홍순태(경남총회장) 정영숙(경남대표이사)
(주)신동아방송 경남TV 사업자:291-88-01694 / 전화:(055)761-6411 / 팩스:(055)762-6412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청소년보호책임자:윤성대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